비겁하고 간사한 통치자 [경찰신문 문이주 기자]

문이주 기자

작성 2020.08.18 10:46 수정 2020.08.19 15:44

문이주 기자 = 선조 25(1592) 413일 조선을 침략한 일본군이 파죽지세로 북상하자 조정은 삼도순변사 신립에게 저지하게 하였다.

신립은 그달 28일 탄금대에 배수진을 쳤다가 패전했는데, 이날 보고에는 거리가 한순간에 텅 비어 도성을 지키려 해도 이미 사람이 없었다고 전한다.

패전 소식에 놀란 선조가 파천 이야기를 꺼내고, 신하들은 세자 건저 문제를 다시 꺼내고 밤이 늦어 광해가 세자로 책봉이 되었다.

그해 6월 평안도 영변까지 도주한 선조는 세자에게 조정을 둘로 나누어 이끌라고 명하고 자신은 다시 북으로 도주했다.

광해는 평안도, 함경도, 황해도, 강원도를 누비며 의병을 모집하고 전투를 독려하며 민심을 수습했다. 한편, 근왕병(勤王兵)을 모집하러 갔던 임해군과 순화군이 회령에서 조선 백성 국경인 등에게 붙잡혀 일본 진영에 넘겨졌다.

광해군이 적진을 누비고 다닐 때 선조는 나는 살아서 망국의 임금이니 죽어서 이역의 귀신이 되려한다. 부자(父子)가 서로 떨어져 만날 기회조차 없구나라는 편지를 광해군에게 보내 위로하는 한편, 명나라에 세자 책봉을 주청했다.

이제 광해군이 선조의 뒤를 잇는 것은 기정사실처럼 보였다. 그러나 명나라는 적장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책봉 승인을 거부했다.

그 동안 세종, 세조, 성종 등 적장자가 아닌 왕자의 왕위 승습을 명나라가 거부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이는 원군(援軍) 파견을 계기로 과거의 형식적 조공 외교관계를 실질적 지배 체제로 바꾸려는 음모에 불과했다.

명나라 신종은 사신 윤근수를 통해 황제가 조선국 광해군에게 칙유(勅諭)한다라는 국서를 통해 광해군은 영발한 청년이어서 신민이 복종한다면서 전라도와 경상도를 맡아 주관하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세자 책봉을 거부한 것은 선조와 광해군 사이의 이간을 책동하려는 이중성을 가지고 있었다.

선조는 자주 선위 소동을 벌여 신하들의 충성심을 확인했고, 그때마다 광해군은 왕위를 극구 사양하는 거조를 취해 부왕을 막아낼 의사가 없음을 천명해야 했다.

그러나 전쟁이 끝나자 선조의 마음은 더욱 흔들렸다.

세자인 광해군의 왕위길은 험난하기만 했다. 안으로는 적자 계승의 욕심을 버리지 못하는 선조와 권력의 독점을 원하는 소북파(小北派)가 흔들고, 밖으로는 원군 파견을 계기로 그간의 형식적 조공관계를 실질적 지배관계로 전환하려는 명나라가 흔들었다.

선조 33(1600) 의인왕후가 세상을 떠나고 2년 후 김제남의 딸을 계비로 맞아 들였다. 그리고 선조393월에 인목왕후가 영창대군을 낳았다.

방계승통의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는 선조는 광해군 대신 강보에 싸인 어린 적자에게 자꾸 눈길을 주었다.

임진왜란 때 백성들에게 체포되어 일본군에게 넘겨졌던 임해군은 선조35(1602) 소충한을 몽둥이로 때려죽이고 그 노복들이 백성들의 재산을 수없이 빼앗아 원성이 하늘에 닿아 있었다.

그러나 명에서는 세자 책봉을 거부하고 선조도 적자 영창대군에 관심을 갖고 있으니 갓난아이에게 줄을 서는 사람들이 생겨났다.

영창대군이 태어난 후 광해군이 선조를 문안하면 명나라의 책봉도 받지 못했는데 어찌 세자 행세를 하는가? 다음부터는 문안하지 말아라면서 꾸짖어 광해군이 땅에 엎드려 피를 토했다고 전한다.

그러나 선조는 영창대군이 태어난 이듬해(1607) 3월부터 병석에 누워 재위 41(1608) 2157세로 사망했다.

조가 사망하자 유영경은 인목왕후를 찾아가 영창대군을 즉위시키고 수렴청정을 종용했으나, 인목왕후는 16년간이나 세자 자리에 있었던 서른 두 살의 세자를 제치고 두 살짜리 아이에게 왕위를 물려줄 수 없다고 판단한 선조의 유서를 공개하고 왕위를 광해군에게 계승하고 영창대군을 부탁했다.

광해군은 임해대군과 영창대군을 죽였다. 결국 어린 영창대군을 위험에 빠뜨린 인물은 선조 자신이었다.

원칙을 따르지 않고 자기의 이익에 따라 수시로 변하는 선조가 조금 더 오래 살았더라면 광해군의 운명은 예측 불허였을 것이다. 왕조국가에서는 세자책봉이 가장 중요한 일정이다. 정치 일정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은 사회안정의 중요한 요소이다.

 


Copyrights ⓒ 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이주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