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덕경찰서,‘비접촉식 음주감지기’음주단속 강화 - 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신동언 기자

작성 2020.05.18 16:57 수정 2020.05.18 16:57


신동언 기자 = 청주흥덕경찰서(서장 경무관 이상수)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19 감염증 전파 우려로 인해 S자 트랙을 만들어 지그재그형 방식으로 의심차량에 대해서만 선별적으로 음주단속을 활용하였으나 숨을 불지 않으면서 더 정확한 감지를 하고 코로나19 전파 우려가 낮은 ‘비접촉식 감지기’를 활용한다고 밝혔다.

비접촉식 감지기는 운전자의 얼굴로부터 약 30cm 떨어진 곳에서 호흡 중에 나오는 성분을 판단하여 감지하는 방식이며 음주 감지가 됐을 경우 램프에 불이 들어오며 경고음이 나온다.

다만, 비접촉식 감지기는 손 세정제 등 알코올이 포함된 세정제를 알코올로 감지할 수 있어, 운전자가 음주사실을 부인할 경우 음주측정기를 사용해 음주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청주흥덕경찰서 교통안전계는 “코로나19 감염 전파를 방지하고 시민들의 안전과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sde6835@naver.com

Copyrights ⓒ 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신동언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