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가 오십니다/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 어머니가 오십니다 -

- 부모님, 생존에 계실 때 효도를 -

- 부모님께, 후회와 회환이 없기를 -

김일복 기자

작성 2020.05.08 14:03 수정 2020.05.08 22:11
옛시절 어머니들 모습.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 오래 전 시외버스 안에서 벌어진 일로 그것은 불과 10여분 안팎의 일이었다. 만원버스도 아니었고 정류장마다 멈추는 시간이 그리 철저히 지켜지던 때도 아니었다. 버스기사가 엔진 시동을 걸고 막 출발하려는데 승객 중 한 사람이 발견하고 말 했다. 저기 웬 할머니가 오십니다.

버스 기사가 바라보니 제법 떨어진 거리에서 한 할머니가 무언가 머리에 인 채 버스를 향해 종종걸음으로 걸어오고 있었다. 어서 출발합시다. 언제까지 기다릴거요?" 버스에 타고 있던 어떤 승객이 바쁘다면서 서둘러 떠나기를 재촉 했다. 그러자 버스 기사가 차분한 목소리로 말했다.
옛시절 사진.
저기 우리 어머니가 오십니다. 조금 기다렸다가 같이 가시지요. 승객은 할 말을 잃고 더 이상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때 창가에 앉았던 한 청년이 벌떡 일어나 버스에서 내려 할머니를 향해 달려갔다. 승객들의 시선은 자연스레 버스 밖으로 모아졌다.
옛시절 사진.
머리 위의 짐을 받아든 청년은 할머니의 손을 부축하여 잰걸음으로 버스로 돌아왔다. 할머니와 청년이 버스에 오르는 순간 승객 중 누군가가 박수를 치자 마치 전염된 듯 너나없이 박수가 이어졌다. 물론 그 할머니는 버스 기사의 어머니도 청년의 어머니도 아니었다.
옛시절 사진.
사람들에게 살아오면서 가장 후회가 되고 회환으로 남는 것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돌아가신 부모님께 특히 어머니께 효도를 하지 못한 것이라고 한다. 저도 엄마 생각을 하면 마음이 아려옵니다. 눈문이 날 때도 많습니다. 철없던 시절 어린마음에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다.
옛시절 사진.
하루 종일 밭에서 죽어라 힘들게 일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다. 찬밥 한 덩어리로 대충 부뚜막에 앉아 점심을 때워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한겨울 냇물에서 맨손으로 방망이질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배부르다, 생각없다 식구들 다 먹이고 굶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옛시절 사진.
발뒤꿈치가 다 헤져 갈라져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손톱이 깎을 수조차 없이 닳고 문드러져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그것이 그냥 넋두리 인줄만 알았는데... 한밤중 자다 깨어 방구석에서 한없이 소리죽여 울고 계시던 엄마를 본 후로는 아! 엄마도 그러면 안 된 다는 것을 알았다. 우리 어머니... 우리 주위의 나이 드신 모든 분이 어머니 아닐까요?

신록의 계절.. 오월은 가정의 달, 오늘은 5월 8일 어버이날이다. 가슴이 뭉클해지는 글이 있어서 저도 하늘 나라로 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며 옮겨 봅니다.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Copyrights ⓒ 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일복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