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지원 오픈 이노베이션 ‘오벤터스’ 2기 모집

내달 29일까지 AI/빅데이터,푸드테크, 물류, 미디어/콘텐츠총 4개 분야 기술 및 사업모델 공모

최대 10개 팀 선정… 팀 당 1,000만원 사업화지원금 제공 및 인큐베이팅 스케일업 프로그램 등 지원

전요섭 기자

작성 2020.03.27 09:53 수정 2020.03.27 09:53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오벤터스’ 2기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스타트업·연구소를

발굴해 CJ제일제당, CJ프레시웨이, CJ대한통운, CJ ENM과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모집 대상은 각 분야에 맞는 기술 및 사업 모델을 보유한 기업이며, 참가 신청은 이벤터스(event-us.kr)에서 가능하다.

 

공모 분야는 △AI/빅데이터 △푸드테크 △물류 △미디어/콘텐츠 총 4개로, 최대 10곳의 기업을 선정해

팀당 1,000만원의 사업화지원금을 지원한다.또한 분야별 전문가와 CJ그룹 각 계열사의 실무 전문가로 구성된

전담 멘토단이 2개월간 스케일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진행해 투자유치 및 역량강화를 이끈다.

향후 차별화된 솔루션을 제시한 기업에 대해서는 공동 기술 개발 및 투자를 통해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사업성과와 계획을 소개하는 자리인데모데이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은 대상 1팀에게는 1,000만원,

최우수상 2팀에는 각각 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또한,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공간,

신용보증기금 'Start-up NEST'추천 가점, KDB산업은행 'Next Round' 스페셜 IR Day 피칭 기회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CJ그룹은 지난해 오벤터스’ 1기에서 총 6개의 기업을 선정해 지원했다.그 결과 40여 명의 신규 고용창출,

38억 원의 투자유치 등을 거두며오벤터스참가 전 대비 기업가치를 4배 끌어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CJ 상생혁신팀 이재훈 팀장은 “CJ는 스타트업과의 유기적인 협력모델을 통해 동반성장 기회를 지속 모색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CJ라이브시티 등 참여 계열사를 다양화할 계획이며,향후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오픈 이노베이션을 CJ와 공동 주관한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한정수 센터장은

"오벤터스는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상생 협력하는 좋은 모델이다. 올해 오벤터스 2기 선정 기업들은 서울센터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한 후속지원 및 투자 연계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Copyrights ⓒ 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요섭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얼리어답터뉴스